본문 바로가기
부산에서 재미나게 사는법/부산맛집 식도락여행

부산 한우 오마카세 범일동 ntm 내입엔?

by 예예~ 2022. 12. 6.
반응형

 

ntm 한우 오마카세 첫코스

부산 한우 오마카세 범일동  ntm 

  지금은 폭풍 정리 중. 사실 다녀온지는 좀 됐는데요, 코로나로 식당가기 어렵던 시절, 정말 참고 참고  또 참다 한 번씩 정말 맛있는 걸 사 먹어야겠다 싶어 찾아갔던 곳입니다. 스시 오마카세에 막 눈떠가고 있을 때쯤 한우 오마카세도 있다는 이야기를 남편이 하길래 급 호기심! 한 번 가보자 외쳤었지요.

 캐치테이블을 통해 예약할 수 있고요. 한우 오마카세는 18시부터 19:30분, 20시부터 21시 30분 두타임 운영되고 있어요. 예약하기 힘든 걸로 보아 요즘 오마카세 인기 장난 아닌 듯. 가격 11만 원. 아무튼 첫 코스는 애피타이저처럼 달큰한 밤 수프에 빵이 나왔습니다. 

다음 코스는 구운 은행과 가츠볼. 바삭하니 맛있더군요.

바삭한 김부각에 올린 육회도 별미였습니다. 우리가 아는 김부각 맛, 육회 맛인데 둘이 만나니 신선한 맛이었네요. 최근 다녀온 우미남 육회에도 바삭한 식감이 곁들여지던데 트렌디한 육회 맛?

이제 본격 스테이크 요리가 부위별로 나옵니다. 사이드인 가지도 너무 맛있었다는~

고기 부드럽고 전문가의 손길이 들어간 구이라 그런지 역시 속은 보들보들 겉은 바삭하니 맛있더라고요. 

반응형

 

 

고기 양 자체는 많지 않아도 이렇게 부위별로 맛볼 수 있는 게 오마카세의 매력인 것 같아요. 가니쉬도 나름 다채롭고.

살짝 양념이 된 고기는 부추와 조합이 좋았습니다. 

떡갈비였던가? 메뉴 이름은 기억나지 않는데 다진 고기요리와 김말이가 나왔고요. 

 

먹음직스러웠던 가츠산도도 한우 오마카세 코스에 포함되어 있었는데요. 고기도 고기지만 빵이 참 맛있었던 기억..

 

마지막은 식사.

마지막 디져트가 나왔습니다. 한우 오마카세는 처음이었는데 신선한 경험이었네요.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이었습니다. 다만 이때는 개인적으로 식단 한다고 단맛을 극도로 제한하고 있던 터라 솔직히 마음 놓고 즐기지는 못했었는데요. 좀 헐렁해진 지금  다시 간다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싶네요.ㅎㅎ 참고로 남편은 가격 대비 좀 아쉽다는 평을 남기기도.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